•  Home | LOGIN |   회원가입 | SITE MAP | Contact Us | ENGLISH |
  • 고객지원
    뉴스
    HOME>고객지원 > 뉴스
    제목 : [기사] ‘자녀=노후대책’이란 인식부터 바꿔야 조회수 : 55
    작성자 : 관리자 등록일 : 2017-06-07

    중앙일보 2017년 6월 4일
     

    ‘자녀=노후대책’이란 인식부터 바꿔야

     

    재산 물려준 뒤 부양 못 받는 부모 안 되려면
    지난해 말 한국가정법률상담소에 80대 A씨가 찾아왔다. 줄곧 혼자 생활했던 그는 6년 전 50대 아들 부부 집으로 들어갔다. 고령인 데다 혼자 병원에 다니기 힘든 상황이었기 때문이다. 이 과정에서 A씨는 전 재산 2억원을 아들에게 줬다. 하지만 함께 살면서 사이가 나빠졌고 아들 부부는 A씨를 요양병원에 보냈다. A씨는 상담자에게 “아들에게 준 돈을 돌려받아 방을 얻어 따로 생활하고 싶다”고 말했다.
     

    증여 시 효도계약서 작성도 방법
    생전 증여보단 유언 활용할 필요
    국회, 불효자방지법 도입 논의 중

     

    A씨의 소망은 이뤄질 수 있을까.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어렵다. 우리 민법은 재산을 증여받은 자녀가 부양의무를 소홀히 할 경우 증여 계약을 해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. 하지만 이 조항은 기존에 이행된 부분에는 효력이 없다. 즉 앞으로 줄 재산은 안 줘도 되지만 이미 준 부분은 취소할 수 없다는 얘기다. 변희찬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는 “준 돈을 전부 돌려받기는 어렵다. 다만 부양료 심판을 청구해 아들로부터 일정한 생활비를 받는 방법은 시도할 수 있을 것”이라고 설명했다.
     
    그렇다면 재산은 물려주고 부양은 받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. 전문가들은 부모 세대부터 ‘자녀=노후대책’의 공식을 깨야 한다고 강조한다. 적절한 선에서 자녀를 지원해 줄 수는 있겠지만 지금처럼 자신의 전 재산을 미리 통째로 주고 노년을 책임지라고 하는 방식은 효과를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. 박소현 가정법률상담소 법률구조2부장의 설명이다.
     
    “평균연령이 갈수록 늘어 요즘은 100세 시대다. 재산을 물려주고 난 이후의 삶이 굉장히 길어질 수 있다는 의미다. 재산을 줄 당시에는 자녀와 관계도 좋고 자녀도 경제 상황이 괜찮을 수 있다. 하지만 이후 어떤 변화가 생길지 모르고 관계도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. 생전 증여해 주는 대신 내 노후를 위해 재산을 쓰고 남은 것만 물려주자는 식으로 관점을 바꿀 필요가 있다.”
     
    법률적으로는 효도계약서를 작성하는 것도 방법이다. 재산을 증여해 주는 대신 한 달에 몇 번 방문하고 생활비를 얼마나 주는지 등을 상세하게 규정한 계약서다. 하지만 부모·자식 간 계약서를 쓰는 게 한국인 정서상 맞지 않아 선뜻 실행하기는 어렵다. 그럴 경우 유언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. 방효석 법무법인 우일 변호사는 “유언장은 언제든 다시 쓸 수 있다. 원하는 재산 처리 방향을 적어두고 생각이 바뀌면 다시 쓰면 된다”고 설명했다.
     


    일각에서는 제도 개선을 통한 해법도 제시한다. 이른바 ‘불효자 방지법’이다. 민법 558조 등을 개정해 부모 부양을 소홀히 할 경우 증여한 재산의 가치 만큼 되돌려 받을 수 있게 하는 게 핵심이다. 정구태 조선대 법학과 교수는 “법이 개정된다면 재산을 증여받은 후 변심해 부모 부양을 소홀히 하거나 어려운 사정의 부모를 방치하는 불효자식을 어느 정도 방지할 수 있게 될 것”이라고 설명했다.
     
    현재 20대 국회에는 3건의 관련 법안이 발의돼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이다. 법무부는 필요성엔 공감하지만 검토를 더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. 법무부 관계자는 “기존에 형성된 법률관계를 불안정하게 할 우려가 있으므로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. 각계 의견을 수렴해 관련 법안의 국회 논의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
     
     
    박민제 기자, 정서영 인턴기자

     

    기사주소: http://news.joins.com/article/21635487